OSC Korea Blog

다양한 소식을 전합니다.
News

오에스씨코리아, 美 소나타입과 '전략적 파트너' 계약…리스크 관리 자동화 혁신 기대

2021년 7월 26일 이티뉴스
원문보기

오에스씨코리아(대표 이제응, 이하 오에스씨)는 소프트웨어(SW)공급망 관리 분야 선두기업 소나타입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클라우드 기반의 SW공급망 자동화 플랫폼 '넥서스'를 국내에 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넥서스' 플랫폼은 SW개발 라이프사이클 전체 단계에서 오픈소스 거버넌스와 리스크관리 자동화를 지원한다. 넥서스 인텔리전스와 함께 오픈소스 리스크를 파악하고 개선방법을 제안하며 개발자가 더 빠르게 혁신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제응 대표는 “기업들은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에 따른 비즈니스 부담감을 해소하기 위해 빠른 SW 개발이 요구되지만 빠른 개발 속도만큼 안정성도 중요하다”며 “소나타입은 애플리케이션 기술 스택에 대한 빠른 인사이트를 제공, 데브옵스팀은 SW 개발 과정에 숨어있는 위험요소와 위협에 대한 가시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소나타입과 전략적 파트너십은 오에스씨의 데브옵스 전문성을 강화하고 더 안전하고 빠르게 MSA를 제공, 더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전달하는 등 고객신뢰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소나타입 관계자는 “한국의 데브옵스 커뮤니티에서 매우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인 오에스씨와 파트너 생태계를 형성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한국 기업들이 넥서스 플랫폼의 가치를 알고 애플리케이션 보안을 성취하는데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소나타입은 미국에 본사를 둔 SW공급망 관리와 보안을 위한 개발자 친화적인 개발 플랫폼 분야의 글로벌 리더다. 플랫폼을 통해 클라우드 네이티브 소프트웨어 개발의 전체 라이프사이클을 관리할 수 있다. 또 오픈소스를 포함한 모든 애플리케이션 개발 요소와 SW 개발에 필요한 컨테이너, 코드, 인프라 활용 등 개발자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포천 100대 기업의 70%를 지원하며 상용·오픈소스 툴은 전 세계 1500만 개발자 신뢰를 받고 있다.

오에스씨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돕는 오픈소스 기반의 데브옵스·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MSA) 전문기업이다. 쿠버네티스, 랜처, 아파치 카프카, 칼리코 등 오픈소스에 대한 전문지식을 갖췄다. 이를 기반으로 데브옵스·MSA 도입 컨설팅, 시스템 구축 및 운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Latest posts